어제 모임에서 블로거 리뷰 마케팅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얼마 전에 삼성에서 T옴니아를 블로거들에게 나눠주고 블로그 리뷰가 이루어진 적이 있었지요. 그 때는 별 생각 없이 지나쳤던 터라 누가 지금 리뷰를 올리고 있고, 몇 대의 T옴니아가 무상 제공되었는지 자세히는 알지 못합니다. (사실 지금 와인을 한 잔한 탓에 찾아보기가 귀찮은 것도 있죠 헤헤)
무료로 자사 제품을 제공하고, 그에 대한 리뷰를 점잖게 요구하는 것이 과연 옳은 일인가. 아니면 그것은 순전히 기업의 자유이기 때문에 옳고 그름을 따질 수 없는 일인 것인가. 
솔직히 신문이나 집지에 실리는 각종 가젯 관련 리뷰도 대부분 그런 커넥션이 있었기에 써지는 것이죠. 블로거 리뷰 마케팅은 기자나 특정 분야의 전문 평론가를 대상으로 이루어지던 제품 관련 리뷰의 관행이 블로거로 초점이 옮겨간 것일 뿐인 거 같은데요. 
대부분 기업에서 상품을 블로거에게 제공할 때는 그것을 아예 줘버리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따라서 상품의 가격대가 지나치게 높을 경우 그것이 '우리 회사 상품 좋다고 꼭 써주세요'의 꼬리표가 따라다니는 노골적인 뇌물 밖에 더 되는 게 아니냐며 블로거 리뷰 마케팅에 이의를 제기하는 분들이 많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물론 기업 입장에서는 '블로거들이 우리 물건을 직접 써 봐야 자세한 얘기를 올릴 꺼 아냐?' 라는 생각일 수도 있겠는데...블로거들 입장에서는 자신의 전문 분야 내에서 무상으로 더 다양한 제품을 써 보고, 그를 통해서 양질의 컨텐츠를 생산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는 긍정적일 수도 있겠습니다.  
사람들은 블로거들에 대해서 일반적으로 다른 믿음을 가지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좀 추상적이긴 하지만 "그는 아마도 정직하고 올바른 옆집 이웃 같은 사람일꺼야~" 따위의 믿음? 그래서 결국 유명 블로그들을 들락날락하는 구독자 입장에서는 자신이 애독하는 블로그 주인장의 양심을 믿는 수 밖에 없겠네요. 비록 어떤 제품을 무상 제공 받기는 했지만, 그 제품에 대해서 최대한 이성적이고 객관적인 리뷰를 올려주기를 바라는 정도? 
어쨌든 문제는 대부분이 "저 여기서 이거 받았어요~"라고 정확하게 밝히지 않는 데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리뷰 포스팅을 쓰게 된 뒷 배경에 대해서 떳떳하게 밝히는 것...그것만이 리뷰 마케팅의 두 주체인 기업과 블로거의 투명성과 신뢰도를 높이는 방법이겠죠.   
Posted by 강경은(Samm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는 책을 여러번 받고 지금도 서평단이란 미명으로 책을 받아 읽고 있습니다. 호불호를 말하면 되지않을까 싶은데요. 리뷰란 다분히 주관적인 견해가 아닐까 합니다...

    2009.03.11 10: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맞습니다..하지만 무조건 좋은 리뷰를 요구하는 기업들이 있어 문제가 되는 것 같습니다. :)

      2009.03.14 16:31 신고 [ ADDR : EDIT/ DEL ]
  2. 블로거들에게 유독 윤리적인 잣대를 엄격히 들이대는 것은 불공평해보입니다. 기성 미디어들의 잘못을 답습하지 않아야겠지만 제품을 제공받았다고해서 자기 블로그의 양심을 팔아먹는 블로거라면 일찌감치 신뢰는 포기한거라고 보면 되겠죠.
    모든 것은 독자의 몫. 지뢰를 피해 진짜 리뷰를 읽으려면 좀 더 똑똑해져야겠어요 ^^

    2009.03.16 23: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